(여자)아이들, 공식 팬클럽 창단식… 우기 생일 맞아 깜짝 파티도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이 공식 팬클럽 ‘네버랜드’(NEVELAND) 1기 창단식을 열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여자)아이들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네버랜드 1기 창단식 ‘웰컴 투 더 네버랜드’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비투비 정일훈의 유쾌한 입담으로 진행된 창단식에서 (여자)아이들은 민니의 첫 자작곡 ‘Blow Your Mind’와 데뷔곡 ‘LATATA’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자)아이들은 이번 창단식에서 최초 공개하는 사진들로 일상을 공유하는 ‘사보작 사보작’ 코너를 시작으로 문제를 듣고 10초 안에 정답을 맞히는 ‘이구동성 게임’, 멤버들이 거침없는 폭로전을 펼친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노래의 일부를 듣고 제목을 맞히는 ‘너의 노래는?’ 코너 등을 통해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국내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ALL THAT JAZZ’ 무대와 미니 1집 수록곡 ‘Maze’ 무대를 펼쳤보였고, ‘Uh-Oh’, ‘Senorita’, ‘한(一)’ 등 히트곡 무대들을 다채롭게 이어가며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화답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창단식 다음날이 생일인 우기를 위한 깜짝 생일 파티도 열렸다. 팬들이 불러주는 생일 축하 노래에 맞춰 멤버들이 케이크를 들고 등장하자 우기는 “제 생일을 팬분들과 다 같이 보내는 게 처음이라서 기분이 조금 이상하다. 행복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여자)아이들은 미니 2집 수록곡 ‘주세요’ 무대 때 관객석으로 내려가 직접 만든 선물들을 전달하며 팬들과 한 발 가까이에서 소통했다.

(여자)아이들은 “네버랜드를 만나는 게 처음이라서 많이 떨렸다”며 “다음에도 이런 기회를 많이 만들 테니 평생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