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캡슐·OST 음악회… 광화문서 만나는 한국영화 100주년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0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6~27일 광화문 일대서 개최…韓 최초 영화 ‘의리적 구토’ 재현도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200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2000)

1919년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 탄생 100주년을 맞아 시민을 위한 영화 축제와 한국영화 학술대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한국영화10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6~27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한국영화 100년 광화문 축제’를 개최한다. 축제에서는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식, ‘의리적 구토’를 모티프로 한 퍼포먼스와 영화 촬영현장 재현, 시민을 위한 영화 OST 음악회, 전시회 등이 펼쳐진다.

한국영화가 지나온 100년의 역사를 상징하는 100가지 기념물들을 디지털 파일로 담아 타임캡슐로 봉인되는 행사도 진행한다. 앞서 기념사업추진위 공식 홈페이지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100년 역사를 상징할 수 있는 사건, 기록, 물품에 대한 의견과 이를 시각적으로 기록한 디지털 파일을 신청받았다. 이를 통해 만든 디지털 파일을 타임캡슐에 담아 영화진흥위원회가 앞으로 100년 동안 보관한다.

시민들은 기념사업 추진위 공식 SNS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한국영화 최고의 OST’로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2000)에 삽입된 고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꼽았다. ‘클래식’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자전거 탄 풍경), ‘엽기적인 그녀’(2001)의 ‘아이 빌리브’(신승훈) 등도 많은 추천을 받았다.

이장호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의리적 구토’는 한국 최초 영화지만 필름 원본도 없을뿐더러 이 영화를 본 사람도 현재 없다”면서 “내용과 줄거리만으로는 재연이 어려워 퍼포먼스를 보여 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9-2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