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조국 펀드’ 관련 IFM 전 대표 자택 전격 압수수색 (1보)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모 IFM 전 대표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20일 오전부터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김 전 대표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투자처인 WFM 사외이사를 지낸 바 있다. 김 전 대표는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도 받았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