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 큐브 측 “진위 파악 중”

입력 : ㅣ 수정 : 2019-07-20 2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이관린 인스타그램 캡처

▲ 라이관린 인스타그램 캡처

워너원 출신 가수 라이관린(18)이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큐브엔터테인먼트가 계약 해지 사유가 발생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0일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당사 소속 라이관린의 대리인이라고 주장하는 법무법인으로부터 전속계약 해지 통보서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그러나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전속계약 해지 사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큐브는 이어 “현재 라이관린 측 법무법인의 대리권 및 통지받은 내용에 대해 진위를 파악 중에 있다”며 “당사는 라이관린이 데뷔할 때부터 지금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소속사로서의 업무를 충실히 이행했다. 그럼에도 당사에 대한 근거 없는 문제제기가 있다면 법적 절차를 통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라이관린은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에 병아리 연습생으로 출연해 초고속 데뷔의 꿈을 이뤘다. 워너원 해체 이후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했고, 지난 3월 펜타곤 우석과 함께 미니앨범 ‘9801’을 내고 활동하기도 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