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참사’ 교토 애니메이션 사장 “평소 살인협박 메일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은 연기 피어나는 ‘교토 애니메이션’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잔불을 수습하고 있다.  일본 소방국에 따르면 이날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35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이며, 실종자가 2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7.18  교도 연합뉴스

▲ 검은 연기 피어나는 ‘교토 애니메이션’
18일 오전 10시 35분께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잔불을 수습하고 있다.
일본 소방국에 따르면 이날 이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35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부상자 중 6명은 중상이며, 실종자가 2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7.18
교도 연합뉴스

최소 13명이 숨진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방화참사 사건과 관련해 이 회사 사장이 평소 살인 협박 메일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10시 35분 교토 후시미구 모모야마에 있는 만화영화 제작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오후 5시 기준 최소 13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쳤다.

화재 당시 건물에는 70여명의 직원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는데 이 가운데 20여명이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NHK 보도에 따르면 핫타 히데아키 교토 애니메이션 사장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회사에 대한 항의가 일상적이지는 않았지만 적지는 않았다”며 “특히 ‘죽으라’고 하거나 살인하겠다 는 등 협박 메일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불이 나기 직전에 41세로 확인된 남성 피의자가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로 보이는 액체를 뿌린 뒤 불을 질렀다.

경찰은 부상한 이 남자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해 병원으로 이송해 응급조치한 뒤 방화 동기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핫타 사장은 “화재가 난 제1스튜디오가 회사의 핵심이었다”며 “일본 애니메이션 산업을 짊어진 인력들이 숨졌다”며 안타까워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