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화물질 싣고 승용차로 미국대사관 돌진한 40대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1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대사관 차량돌진, 수색하는 경찰들 25일 오후 신원미상의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출동한 경찰들이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2019.6.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 대사관 차량돌진, 수색하는 경찰들
25일 오후 신원미상의 남자가 탄 승용차가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출동한 경찰들이 차량을 수색하고 있다. 2019.6.25
연합뉴스

25일 오후 5시 45분쯤 서울 광화문 미국 대사관을 승용차로 돌진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A(40)씨는 SM6 승용차를 몰고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가다 갑자기 방향을 틀어 정문을 들이받았다.

A씨의 차 안에서 인화성 물질이 일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특수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