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서훈 국정원장 만남, 취재 경위 의문…지인들과의 사적모임”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훈과 독대 아냐… 귀국 인사차 간 사적 모임”
“다른 일행 있는데 무슨 긴밀한 얘기 있겠느냐”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4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가진 서훈(왼쪽) 국정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헤어지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2019.5.27  더팩트

▲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4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가진 서훈(왼쪽) 국정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헤어지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2019.5.27
더팩트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27일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이 독대했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해 “지인들과 함께한 사적 모임”이라고 밝혔다.

양정철 원장은 별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한 매체가 저와 서 원장의 만찬 사실을 보도했다”며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과 함께 한 만찬”이라며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 인사를 했고, 서 원장이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 모임에 같이 가자고 해 잡힌 약속”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이야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면서 “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인가.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가”라며 보도내용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취재 및 보도 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면서 “기자 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면서 관련 보도에 신중을 요청하기도 했다.

양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문자(메시지)를 참고해 달라”면서 “독대가 아닌 지인들과 만나는 식사 자리였고, 다른 일행이 있는데 무슨 긴밀한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그는 “일과 이후의 삶까지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 너무하지 않느냐”면서 부적절한 만남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한 인터넷 언론은 양 원장과 서 원장이 민주연구원 주최 ‘문재인 정부 2년’ 평가 토론회가 열린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의 한 한정식집에서 4시간 가량 비공개로 만나 독대 만찬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 문 대통령 ‘복심’ 양정철, 서훈 국정원장 비공개 독대…‘정치적 중립’ 논란



음은 양정철 원장이 밝힌 입장문이다.

한 매체가 저와 서훈 국정원장의 만찬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취재 및 보도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됩니다.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습니다.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께서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입니다.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습니다. 

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 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입니까?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입니까?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릅니다. 적당히 하면 좋겠습니다.

다른 매체도 아무쪼록 관련 내용과 영상 사용에 신중을 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