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이어 손병두 부위원장도 “혁신 소외계층 궁지로 몰면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손병두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4일 “혁신에 너무 치중하다 보면 거기서 소외된 분들을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면서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 쓰지 않으면 중심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찾아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혁신 관련 발언에 대해 “혁신이 가지고 오는 위험성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차원에서 위원장님이 그런 말씀을 하신 것”이라면서 “그런 고려가 없으면 혁신성장의 발목을 잡는 결과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자영업자 문제, 빚을 갚을 수 없는 분들의 채무조정 문제, 고령화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분들의 노후대비 문제에 더 많은 정책 여력을 가동시키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지난 22일 차량공유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며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마하시려나”라고 올리는 등 설전이 오갔다. 지난 23일에는 최 위원장이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어야 한다”라고 언급하자 이 대표가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이날 손 부위원장은 금융 분야에서는 혁신으로 인해 어떤 계층이 소외당할 수 있냐는 질문에 “노령층, 장애인이 해당할 수 있지만 다행히 생계 끝부분으로 내몰리는 계층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금융 혁신 서비스로 위협을 느끼는 쪽은 오히려 기존 대형 금융회사들”이라면서 “카드사 등 기존 금융업계가 위협감을 느낄 정도로 혁신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