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핵담판 앞두고 북 핵·미사일시설 ‘조용’

입력 : ㅣ 수정 : 2019-02-27 0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차 북미정상회담 앞둔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환영인파를 향해 손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원’으로 향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양 정상은 27일 첫 만찬에 이어 28일 오전부터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하고 오후 ‘하노이 공동성명’ 서명식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2.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차 북미정상회담 앞둔 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환영인파를 향해 손 흔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에어포스원’으로 향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양 정상은 27일 첫 만찬에 이어 28일 오전부터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하고 오후 ‘하노이 공동성명’ 서명식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2.26 연합뉴스

김정은·트럼프 핵담판 27일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서 시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주요 핵·미사일 시설은 눈에 띄는 활동 없이 조용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빅터 차 한국석좌와 조지프 버뮤데스 연구원은 26일(현지시간) 이 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담을 넘어’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위성사진 분석 결과, 2차 정상회담을 앞둔 현재 북한의 주요 대량살상무기(WMD) 시설 대부분은 일상적인 시설 유지 같은 경미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핵화 협상의 핵심으로 떠오른 영변 핵시설은 유지 활동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지만 5㎿(메가와트)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ELWR)는 가동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두 전문가는 “2월 중순 현재, 냉각수 수로가 부분적으로 얼어 있고 터빈 건물에서도 증기 방출이 관찰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지난해 5월 갱도 폭파 방식으로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도 일부 미미한 활동이 있긴 하지만, 시설이 재가동되는 것으로 볼 정도는 아닌 상황이다.

이들은 “갱도 폭파 이후 수집된 위성사진은 갱도가 폐쇄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북쪽 지원단지에서는 의미 있는 활동이 없다”고 말했다. 또 “남쪽 지원시설과 지휘소에서는 경미한 활동이 관찰되지만, 이 활동 중 어느 것도 시설의 재가동을 시사하지 않는다”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동해 위성발사장(무수단리), 신포 조선소 인근 미사일 시험대, 잠진리 수직 엔진 시험대, 이하리 미사일 시험대 등은 1년 이상 활동이 전혀 또는 거의 없는 상태다.

한편 두 정상은 정상회담 첫 날인 27일 오후 6시 30분(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난다. 단독(일대일) 회담과 친교 만찬 순으로 2시간에 걸쳐 회동한다.

백악관이 발표한 회담 일정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15분 숙소인 JW메리어트 호텔을 출발해 15분 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 도착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6시 30분 김 위원장과 만나 인사 및 환담을 하고, 10분 뒤인 오후 6시 40분부터 20분간 김 위원장과 일대일로 대면하는 단독회담을 한다.

이어 친교 만찬이 오후 7시부터 1시간 30분 정도 진행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