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도서관 난방 재개…총학생회 “노조와 연대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 전면 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성실한 단체교섭, 중소기업 제조업 시중노임단가 수준의 임금 지급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19.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 전면 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성실한 단체교섭, 중소기업 제조업 시중노임단가 수준의 임금 지급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19.2.8 연합뉴스

파업으로 닷새째 시설 난방을 중단해온 서울대 노조 측이 오늘(11일) 도서관 난방을 재개했다.

서울대 시설관리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와 서울일반노조는 오늘 오후 2시부터 중앙도서관과 관정관의 난방을 재개했다고 알렸다.

공대위 측은 “오세정 총장이 노동조합 측 요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며 “오후 4시에 있을 교섭에서 타결을 기대하며 중앙도서관 난방 업무를 재개했다”고 말했다. 다만 “학교가 입장을 바꿀 경우를 대비해 파업은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대에서 기계, 전기 등 설비를 관리하는 시설관리직 노동자 120여명은 지난 7일 파업을 선포하고 행정관과 중앙도서관, 공학관 기계실을 점거한 채 무기한 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중소기업 제조업의 시중 노임 단가 100%를 적용하고, 서울대학교 구성원과 동등한 복지를 제공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파업으로 인해 난방 공급이 중단되면서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불편을 겪자, 서울대 총학생회는 “도서관을 파업 대상 시설에서 제외해줄 것”을 노조 측에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행태라는 시민들의 비판이 잇따르자, 총학생회는 전날부터 오늘 새벽까지 밤샘 회의를 한 끝에 노조와 연대하기로 입장을 선회했다.

총학생회는 오늘 오전 성명서를 통해 “노조와 대학본부 간의 신속한 협상 타결을 끌어내 쟁의의 장기화를 막고, 학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노조와 연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