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다, 떠나다…인디밴드 1·2세대의 ‘엇갈림’

입력 : ㅣ 수정 : 2018-11-13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클베리 핀’ 7년 만에 새 앨범
‘장기하와 얼굴들’은 해체 선언
‘장미여관’도 7년 활동 마침표
장기하와 얼굴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기하와 얼굴들

2세대 인디밴드의 아이콘 ‘장기하와 얼굴들’이 최근 해체를 선언하면서 한국 인디신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1세대 인디밴드의 대표주자 중 하나로 꼽히는 ‘허클베리 핀’이 7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다. 인디신 선후배 밴드의 엇갈림이 이채롭다.
허클베리 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클베리 핀

허클베리 핀은 12일 정규 6집 앨범 ‘오로라 피플’을 발표했다. 2011년 5집 ‘까만 타이거’ 이후 7년 만이다. 1997년 결성된 허클베리 핀은 1집과 3집이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2007년 발표 기준)에 오를 만큼 음악적으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들의 음악은 새 앨범을 통해 전혀 새로운 방향으로의 탐색을 시도했다. 보컬 이기용이 몇 년간 제주도에 머물며 느낀 광활한 공간에 대한 정서를 담았다. 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CJ아지트 광흥창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새 멤버 성장규는 “합주를 통해 곡을 만든 게 아니라 한 공간에서 각자 컴퓨터로 필요한 작업을 하고 그걸 합치는 방식을 도입해 이전의 사운드와는 다른 결과물을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정규 앨범 5집 ‘모노’가 발매됐다. 이날 여의도 위워크에서 열린 음악감상회에서 장기하는 “음악적인 기준으로 정점일 때 해산하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했고 멤버들도 뜻을 모았다”고 해체 배경을 설명했다. 2008년 싱글 ‘싸구려 커피’로 데뷔한 이들은 한국식 포크록에서 출발해 독보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했다. 다음달 28~31일 서울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여는 단독 콘서트를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한다.

한편 5인조 밴드 장미여관도 팀원들 간 불화로 7년간의 활동을 마치고 12일 해체됐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11-1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