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리선권 냉면 발언 없었다…기업인에 전화 확인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1 09: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도읍 “홍 대표, 기업 총수들에게 입조심하라 반협박한 것”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16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지난 9월 ‘냉면 발언’을 두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재벌총수 3∼4명에게 직접 전화해 확인했지만 그런 일이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 등이 보도했다.

31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리선권이 지난 9월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을 찾은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홍영표 원내대표가 기업인에게 확인했다고 말하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홍 원내대표가 기업 총수들에게 입조심을 하라고 반협박한 것”이라며 “홍 원내대표가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고 받아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박근혜정부 시절 기업총수를 대면했다고 (박 전 대통령을) 구속했는데 지금 재벌총수를 협박하는 것인가”라는 말도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참석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서훈 국정원장은 리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언론을 보고 알았다”며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리 위원장의 지위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통일부 장관 격이다”는 말도 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31일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10.31 국회사진기자단

▲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31일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10.31 국회사진기자단

또 일부 야당 의원은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서훈 원장이 지나치게 공개적으로 활동하는 게 아니냐”면서 “차라리 대통령의 특보 역할을 수행하든지 아니면 통일부 장관으로 가는 게 맞는 게 아니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