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매체 “탈세 의혹 판빙빙 美 망명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18-09-04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탈세 의혹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중화권 최고의 수입을 기록 중인 여배우 판빙빙(范冰冰)이 미국에 망명을 신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인터넷매체 ‘HK01’은 3일 독립매체 운영자 ‘YinKe_Usa’의 트위터를 인용해 판빙빙이 청룽(成龍)의 조언에 따라 탈세액 1억 위안(약 163억원)을 내고 미국 비자를 L1(주재원 비자)에서 정치적 망명 비자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녀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이민국에서 지문 날인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청룽은 판에게 망명을 조언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판빙빙.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판빙빙.
연합뉴스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탈세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판은 최근 석 달간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중국 당국의 억류설도 제기됐다. 그녀가 3년간 중국에서 영화와 드라마 출연이 금지됐다는 보도도 나오는 등 여러 소문에 휩싸였다.

한편 판이 제작에 참여하고 한국 배우 송승헌이 출연한 영화 ‘대폭격’은 개봉 시기가 계속 미뤄져 10월 26일 전 세계 동시 상영에 나설 예정이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9-0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