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한국당에는 친박과 비박 뿐…정치적 행위 단호히 대처”

입력 : ㅣ 수정 : 2018-07-13 1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권한대행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당내 현안을 비롯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 최저임금 및 고용동향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권한대행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당내 현안을 비롯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 최저임금 및 고용동향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2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정략적인 의도로 당을 흔들고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를 충족하기 위한 정치적 행위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재신임을 요구했던 의원들을 향해 날을 세웠다. 자신의 거취를 둘러싸고 당내에서 사퇴론이 계속 제기되자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의 화합과 안정을 위해 인내하고 당의 결속을 위해 정말 처절한 노력을 했다”면서 “그럼에도 정략적인 의도로 당을 흔들고 정치적 의도를 충족하기 위한 정치적 행위는 제가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은 한국당이 거듭 태어나기 위한 진정한 쇄신과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위해 정략적 목적만을 위해서 당내 갈등을 야기시키는 행위에 대해 더 이상 국민들에게 싸우는 모습을 보이기 민망하기 때문에 대응하지 않았는데, 그러다 보니 기고만장한 그 모습들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지난 12일 개최된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김 권한대행의 거취를 둘러싸고 또다시 계파간 갈등이 되풀이되는 조짐을 보였다. 비대위원장 인선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의총이었으나 정작 일부 의원들이 김 권한대행의 거취 문제를 제기하며 총회는 성토장으로 변질됐다. 특히 김 권한대행과 심재철 의원이 원색적인 비난과 고성까지 주고받으며 회의장 분위기는 아수라장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오는 16일 다시 의총을 열어 당 혁신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하지만 또다시 김 권한대행의 거취와 비대위원장 선임 등 비대위 구성을 놓고 계파 간 갈등이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이 같은 상황에도 김 권한대행은 혁신 비대위 구성을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 비대위로 가는 길은 이제 중단 없이 계속 갈 것”이라며 “다섯 번의 의총을 겪어오면서 끊임없이 약속한 사안인 비대위 출범을 뒤엎으려는 작태는 납득하거나 이해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에는 잔류파라는 것은 들어보지 못했다. 친박과 비박만 존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