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거래소 빗썸 고객자산 포함 350억원 해킹…“회사 자산으로 보상”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지난 19일 밤 해킹 피해로 350억원 규모 가상화폐를 도난당했다.
빗썸 홈페이지

▲ 빗썸 홈페이지

빗썸은 20일 오전 9시 47분 홈페이지에 긴급 공지를 통해 “약 350억 상당의 일부 암호화폐가 탈취당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당분간 거래 서비스와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밤부터 20일 오전 1시 사이에 빗썸 지갑에서 고객 자산과 회사 자산을 포함해 리플 등 350억원 상당 암호화폐가 해킹됐다. 19일 오후 11시쯤 이상 징후를 포작한 빗썸은 암호화폐 입출금 시스템을 막고, 오전 2~3시쯤 자산 점검을 통해 피해 규모를 확인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KISA가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를 방문해 조사 중이다.

빗썸 관계자는 “어떤 종류의 암호화폐가 해킹됐는지는 아직 파악 중이고 진행 상황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겠다”며 “고객 센터를 통해 피해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전액 회사 자산으로 보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빗썸은 피해를 입지 않은 자산은 모두 콜드월렛(인터넷망에 연결되지 않은 지갑)으로 이동해 보관 중이라고 설명했다. 평소 거래소들은 해킹 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자산 70%를 콜드월렛에 보관한다.

그러나 일부 투자자는 빗썸의 늦은 공지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바로 해킹 사실을 알리지 않고, 약 10시간이 지나서야 거래소를 닫았다는 지적이다.

앞서 이날 빗썸은 오전 1시 9분 “최근 잇따른 보안 위협 시도 증가로 긴급히 암호화폐 입금 지갑 시스템을 변경하고자 한다”며 “피해예방을 위해 빗썸 암호화폐 주소로 입금을 중단해달라”고 공지했다.

빗썸 관계자는 “보안 강화를 했지만, 해킹 방법이 고차원적으로 높아져 해킹을 막지는 못했다”면서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피해를 확인해 새벽에 입출금 시스템을 막았다”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