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한국전 유해 발굴·송환이 북미회담 가장 큰 성과”

입력 : ㅣ 수정 : 2018-06-13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트위터 캡처.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트위터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 정상회담의 가장 큰 성과로 한국전에 참전했던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를 발굴하기로 합의한 부분을 꼽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2일 트위터에 “오늘 합의에서 가장 의미 있게 생각하는 건 한국전 포로·실종자의 유해 발굴 작업에 합의하고,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즉시 송환하기로 한 것”이라고 썼다. 이는 공동성명에 들어간 내용 중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는 계획을 내세워 회담 성과를 돋보이게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사자 유해 문제는 중요한 이슈이지만 처음부터 의제에 들어 있지는 않았다”면서 “회담 막판에 이 문제를 다뤘는데 포함하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군 유해 발굴·송환이 의제 중 하나로 거론될 것이란 전망은 회담 전부터 나왔다. 한국전에서 실종된 미군은 약 7800명이다. 이중 5300여명이 북한에서 실종됐다. 미국 내 참전군인 유가족 단체들은 지속적으로 유해 발굴과 송환을 요구해왔다.

워싱턴포스트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유해 발굴·송환 계획이 이번 회담의 성과로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결단만 내리면 언제든 재개할 수 있는 작업이라고 주장했다.

북한과 미국은 1996년부터 2005년까지 33차례 걸쳐 공동 유해발굴 작업을 벌였고 총 229구를 수습했다. 이듬해 북한이 핵실험을 하자 미국 정부가 나서서 공동 유해발굴 작업을 중단시켰다. 표면적으로는 미국 유해발굴작업단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북한의 핵실험이 근본적 원인이었을 걸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