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OY와 봉고3 결합…내구성 ‘굿’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팔로 오토홈스 홈스밴
버팔로 ‘홈스밴’ 내부.

▲ 버팔로 ‘홈스밴’ 내부.

버팔로 오토홈스가 특장차 전문 업체인 나르미모터스와 함께 선보인 ‘홈스밴’(HOMESVAN)은 유럽 카라반·캠핑카 그룹인 어윈하이머(Erwin Hymer) 그룹 내의 데스렙스(Dethleffs) 사의 보급형 모델 CJOY와 봉고3를 결합한 모델이다.


데스렙스는 1931년 세계 처음으로 ‘Wohnauto’라는 카라반을 제작했다. 독자적인 온·단열 기술력을 바탕으로 평균 기온이 낮은 북유럽 시장에서 특히 인기를 얻고 있다.

홈스밴은 기존 ‘견인형’ 형태에서 벗어나 자동차와 휴식공간을 일체형으로 결합했다. 그동안 국내 자체 제작 카라반들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내구성과 실내 품질, 마감에 대한 문제도 해결했다.

홈스밴은 데스렙스의 ‘CJOY 390 QSH’와 ‘CJOY 410 QL’ 두 가지 배열을 봉고3에 결합할 수 있으며, 베이스카인 봉고3는 2·4륜 중에 선택할 수 있다.

버팔로 오토홈스는 데스렙스와 독점 계약을 하고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총 100대의 카라반을 숙박용으로 공급하기도 했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18-05-31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