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식당 여종업원들, 국정원 기획 탈북 아니고 자유의사로 한국에 온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균 “여종업원이 면담 거절”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최근 국가정보원 기획 탈북 의혹이 제기된 북한 해외 식당 여종업원의 집단 탈북 문제에 대해 “현재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 상황관리인 듯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기관이 현재 이 상황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만 기존 입장과 달라진 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이 정부와 여종업원 간 면담을 막는 것이냐’는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질문에 “제가 작년에 취임한 후 통일부가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여종업원들이 정부와 직접 면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못했다”며 “국정원이 막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이유를 밝혔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또 다른 이유를 설명했다”며 “그런 것이 1차적으로 작용했으리라고 보지만 동시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나름 상황을 관리하는 측면도 작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NLL 유지하며 평화어로구역 만들 것

그는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서해 평화수역이 조성되면 북방한계선(NLL)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평화협정 체결이라든가 그 단계가 논의되기 전까지는 북방한계선이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것을 유지하면서 평화어로구역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5-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