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프로듀스 101’로 유망中企 발굴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홈쇼핑·E&M 등 계열사 참여… ‘잠재력’ 갖춘 스타트업·벤처 육성
유통·마케팅·무역 등 6개월 교육
‘톱 11’ 뽑아 1년간 시장 안착 지원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의 중소기업판인 ‘프로덕트(Product) 101 챌린지’ 포스터.  CJ그룹 제공

▲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의 중소기업판인 ‘프로덕트(Product) 101 챌린지’ 포스터.
CJ그룹 제공

CJ그룹이 중소기업판 ‘프로듀스 101’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과 벤처중소기업 육성에 나선다.

CJ그룹은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작은 기업 발굴육성 프로젝트 ‘프로덕트(Product) 101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CJ오쇼핑, CJ올리브네트웍스, CJ E&M 등 계열사들과 함께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성장 잠재력을 갖춘 101개의 중소기업을 선정해 6개월 여간 사업 교육과 유통망 확대 등 지원을 한 뒤 성과에 따라 11개의 기업을 최종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젝트의 전체 형식은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과 흡사하다. 뷰티, 리빙, 패션, 푸드, 헬스아웃도어, 키즈 분야 제조업체 중 설립 7년 이내의 연습생 기업들이 신청서를 제출하는 예선(서류심사)을 거쳐 101개 기업을 뽑는다.

101개 연습생 기업은 CJ그룹이 선정한 유통마케팅무역분야 전문가들로부터 집중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전문가 멘토링도 진행된다. 이후 진행돼는 우수 제품 품평회는 실제 오디션에 해당한다. CJ오쇼핑의 중소기업 제품 무료방송 ‘1사 1명품’, CJ몰 온라인 기획전, 올리브영의 중소기업 동반성장 프로그램 ‘즐거운 동행’ 등에 입점해 실제 국내외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지를 점검한다.

일반 고객 반응과 홈쇼핑 산품개발자(MD), 바이어 등 전문가 집단의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이 과정에서 해외 진출에 적합하다고 판단되는 30개 기업은 8월 CJ E&M이 개최하는 한류 컨벤션 ‘KCON 2018 LA’에 참가하는 기회도 준다.

최종 우승자에 해당하는 ‘톱 11’은 이르면 10월 쯤 가려진다.

톱 11에겐 올리브영 입점부터 CJ E&M 방송 간접광고(PPL),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 지원 등 향후 1년간 CJ그룹의 종합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프로젝트를 기획한 이재훈 CJ 상생혁신팀장은 “아직 안정적인 유통망과 마케팅 역량을 갖추지 못한 작지만, 가능성 있는 회사들은 발굴해 이들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프로젝트의 취지”라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4-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