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여부 질문에 “들은 바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0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는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청탁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 청와대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했다.

김씨는 대선 이후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김 의원에게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김씨가 김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김 의원의 사건 연관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