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사비로 민유라-겜린 후원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27 1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사비로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선수를 후원한 사실이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 민유라 겜린 후원 트위터 캡처

▲ 문재인 대통령 내외 민유라 겜린 후원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 후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겜린 선수가 보여준 아리랑의 선율은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감싸며 뜨거운 감동을 줬습니다. 자비를 들여 훈련해온 것을 뒤늦게 알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실 것입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그리고 이에 그치지 않고 사비를 털어 직접 후원금을 냈다. 26일 오후 민유라-겜린 선수의 후원금이 모집되고 있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고 펀드 미’에는 ‘Jaein Moon’이라는 아이디로 500 달러(한화 약 53만 원)가 후원됐다.

‘Jungsook Kim’이라는 아이디로도 500달러 후원금과 함께 “피겨스케이팅과 만난 아리랑은 참으로 멋졌습니다. 아름다운 두 사람의 경기 모습을 다음 올림픽에서도 꼭 보고 싶습니다. 응원합니다”라는 응원글이 올라왔다.

두 개의 아이디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개인 아이디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 내외가 사비로 직접 1000달러를 민유라-겜린 선수에게 후원했다”고 밝혔다.

고 펀드 미에 따르면 민유라-겜린 후원금은 현재 10만 달러(한화 약 1억 원)를 돌파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