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노총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 공조”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2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한국노총 집행부 첫 상견례
양대 노총 집행부가 휴일연장근로 수당 중복할증을 포함한 노동시간 단축 관련 근로기준법,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 노동 현안에 대해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김명환(왼쪽) 신임 민주노총 위원장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노총을 방문해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을 만나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 김명환(왼쪽) 신임 민주노총 위원장이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노총을 방문해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을 만나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등 민주노총 집행부는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노총을 방문해 김주영 위원장, 이성경 사무총장 등과 첫 만남을 갖고 각종 노동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대 노총은 지난 11일 문성현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장이 제안한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에 대해서는 필요성을 공감하고,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다만 문 위원장이 제안한 24일 개최에 대해 민주노총은 “내부 논의 시작 등 참석이 어려운 조건과 상황”이라고 전달했다. 한국노총은 “지금 상황에서 연기와 불참은 곤란하지만, 민주노총 일정을 감안해 함께할 수 있는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대 노총은 현재 국회에 계류된 근로기준법 개정안 내용 가운데 휴일연장근로 수당 중복할증을 반영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근로기준법 개정안은 특례업종 축소 및 폐기, 노동시간 단축 내용을 담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진행 중인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상여금을 포함시키는 등 제도개선 문제에 대해서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1-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