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서 북한 선수단 20명 본다…일본보다 한 수 위 종목은?

입력 : 2018-01-11 15:56 ㅣ 수정 : 2018-01-11 1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20여명의 북한 선수들의 경기를 볼 수 있게 됐다. 주요 종목은 일본보다 한수 위인 피겨 페어와 여자 아이스하키 등이 될 전망이다. 북한은 동계패럴림픽까지도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남한 선수단에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3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하르트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프리프로그램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3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하르트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프리프로그램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11일 여권에 따르면 북한은 20여명의 선수단을 구성해 평창 올림픽에 파견할 예정이다.


여권 관계자는 정부 측 전언이라며 “북측이 남북고위급 회담 접촉과정에서 ‘선수단 규모가 20명 정도 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북한 선수단은 평창행 티켓을 확보했다가 올림픽 참가를 포기해 차순위인 일본에 티켓이 넘어간 피겨 페어와 함께 남북 단일팀 구성 시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 등을 중심으로 꾸려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 선수단 때문에 한국 선수단 규모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북한도 잘 알고 있었다”며 “북한이 ‘와일드카드를 받든지 해서 남측 선수단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北피겨 렴대옥-김주식, 평창 온다 북한 피겨 페어의 렴대옥(18)-김주식(25·이상 대성산 체육단) 조가 지난해 9월 28일(현지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의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에서 5위를 차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바짝 다가섰다.사진은 이날 경연에 나선 렴대옥(왼쪽)-김주식 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北피겨 렴대옥-김주식, 평창 온다
북한 피겨 페어의 렴대옥(18)-김주식(25·이상 대성산 체육단) 조가 지난해 9월 28일(현지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의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에서 5위를 차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바짝 다가섰다.사진은 이날 경연에 나선 렴대옥(왼쪽)-김주식 조.

또 “북측은 동계 패럴림픽에 대해서도 ‘오랫동안 공을 들여왔다’고 설명하면서 ‘동계올림픽뿐만 아니라 패럴림픽에도 참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9일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예전과 달리 매우 적극적인 자세로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북한 수뇌부가 아닌 북한 협상 대표단이 전권을 갖고 협상에 임하는 분위기였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과거보다 더 챙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 우리측 협상 대표단의 인상”이라고 설명했다.
평창에서 눈 여겨 볼 북한 선수단 종목, 피겨 페어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지난해 6월 3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하르트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프리프로그램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 평창에서 눈 여겨 볼 북한 선수단 종목, 피겨 페어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지난해 6월 3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하르트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프리프로그램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