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친부·내연녀, 도시락 다 비우고 TV 보며 웃음도”

입력 : 2018-01-03 15:34 ㅣ 수정 : 2018-01-03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준희(5)양은 숨지기 전부터 친아버지와 내연녀에 의해 방치됐고, 숨진 당일에도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준희(5)양 친부인 고모(37)씨와 내연녀 이모(36)씨, 그리고 내연녀의 어머니인 김모(61)씨.  연합뉴스

▲ 고준희(5)양 친부인 고모(37)씨와 내연녀 이모(36)씨, 그리고 내연녀의 어머니인 김모(61)씨.
연합뉴스

3일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친부 고모(37)씨는 지난 1일 “손과 발로 준희를 수차례 때렸다”고 경찰에 털어놨고, “내연녀 이모(36)씨 폭행 때문에 준희가 울고 있는 모습도 봤다”고 진술했다.


준희양은 6개월 미숙아로 태어나 갑상선 지능 저하증을 앓고 있었지만, 지난해 1월 이후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거나 진료받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와 이씨가 입감 첫날을 제외하고 유치장으로 제공되는 도시락을 모두 비우고 있다. 감정의 동요가 있을 법 한데도 식사를 제대로 하는 모습에서 인면수심을 느낀다”고 말했다고 이날 뉴시스가 전했다. 이들은 유치장 TV에서 나오는 영화·예능을 시청하며 웃음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행위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로 볼 수 있는지 법률 검토 중이다. 그러나 이들이 사망 경위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는 데다 부검 결과로도 친부 등에 의한 살해나 폭행치사 관련 결정적 증거는 발견되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 모두 시신 유기 혐의는 인정하고 있으나 준희양 사망 경위에 대한 직접적인 진술은 피하고 있다”며 “자백이 없다면 시신 유기보다 무거운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 이번 주 안에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