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복지예산 빼돌려 남편 안경 사고 피자 사먹은 교사

입력 : ㅣ 수정 : 2017-12-28 2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의 한 초등학교 여교사가 학교 복지예산을 횡령해 물의를 빚고 있다.
교사 횡령

▲ 교사 횡령

2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모 초등학교 담임교사 A씨가 ‘희망교실’ 복지예산 50만원을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희망교실 사업은 교사가 멘토로 나서 교육 소외 학생이나 학교 부적응 학생 등을 돕는 데 사용하도록 한 학급당 50만원을 지원한다.

A 교사는 지난 3월 희망교실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5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또래 상담·레크리에이션·사제동행 외식문화 체험·물품지급 수호천사 등 프로그램을 하겠다고 제시했다.

하지만 A 교사는 지급받은 50만원을 자신에 제시한 프로그램에 쓰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비는 남편 안경을 구매하고 집에서 먹을 피자를 사는 등 모두 사적인 용도로 사용했다.

특히 A 교사는 희망교실 프로그램을 토요일에 하겠다고 신청해 추가 근무수당 18만원도 받아 챙겼다.

A 교사의 비리는 이달 초 학생들의 문제 제기로 드러났다.

교장의 감사 요청에 따라 시교육청의 조사가 시작됐고 A 교사로부터 관련 내용도 확인했다.

시교육청은 A 교사에 대해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고 징계부과금 250만원을 부과할 방침이다.

또 토요일 초과근무 수당 18만원의 두 배인 36만원을 회수할 계획이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사업 내용에 대한 보고서를 확인해 추가로 다른 문제가 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