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전 장관이 본 최재형 후보자 “한결같이 곧은 사람”

입력 : 2017-12-07 14:14 ㅣ 수정 : 2017-12-07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의 첫 감사원장 후보자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을 지명했다. 이에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후보자와의 인연을 소개하며 “한결같이 곧은 길을 걸어가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강 전 장관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13기로 제가 한 반”이었다고 말했다. 강 전 장관도 사법연수원 13기 출신이다.


그러면서 최 후보자에 대해 “말이 없으시고, 조용히,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선(善)의 가치와 공공 이익을 위한 윤리의 실천을 누구보다 진지하게, 한결같이 해내며 곧은 길을 걸어가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인격과 삶이 일치된 분”이라면서 “국민의 귀감이 되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최 후보자에 대해 “1986년 판사 임용 후 30여년 간 민·형사, 헌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법관으로서의 소신에 따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보호,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온 법조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원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하면서 헌법상 부여된 회계 감사와 직무감찰을 엄정히 수행해 감사 운영의 독립성·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고, 공공부문 내의 불합리한 부분을 걷어내 깨끗하고 바른 공직사회와 신뢰받는 정부를 실현해 나갈 적임자로 기대한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지명 소식이 알려진 후 최 후보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처럼 중요한 시기에 부족한 사람이 지명돼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청문 절차를 거쳐 감사원장으로 임명된다면 그동안 법관으로서 살아왔던 생활을 통해 쌓은 경험을 잘 살려 우리나라 공직사회가 법과 원칙의 테두리 안에서 운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7일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이 연수원장실에서 축하 전화를 받고 있다.  2017.1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이 연수원장실에서 축하 전화를 받고 있다. 2017.12.7 연합뉴스

그는 또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에게 정말 힘이 될 수 있는 그러한 공직사회가 될 수 있도록 제가 가지고 있는 능력을 모두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감사원장은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황찬현 전 감사원장의 지난 1일 퇴임으로 수장 공백 사태를 맞고 있는 감사원이 정상 가동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와 국회의 임명동의 표결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면 임기가 4년인 감사원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경남 진해 출신인 최 후보자는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대전지방법원장과 서울가정법원장,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를 지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