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하 기자의 헬스pick] 독거 청년들에 적신호...자살위험은 3배↑, 여성흡연율은 6배↑

입력 : ㅣ 수정 : 2017-11-17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혼밥’ ‘혼술’ 등 홀로 생활하는 것이 익숙해지고 있는 가운데 혼자 사는 젊은이들이 가족과 함께 사는 경우보다 정신건강은 물론 건강습관도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열악한 청년 일자리. 홀로 사는 청년층의 생활습관과 정신건강이 심각할 정도로 위협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 열악한 청년 일자리. 홀로 사는 청년층의 생활습관과 정신건강이 심각할 정도로 위협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 교수와 김아름 전공의 공동연구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25~39세 성인 남녀 중 이혼이나 별거, 사별한 경우를 제외한 3381명의 남녀를 분석한 결과를 국내에서 발간되고 있는 의학학술지 ‘대한가정의학회지’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연령 중 혼자 사는 가구의 비율은 남성 6.4%, 여성 2.1%로 집계됐다.

최근 1년 동안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한 독거 남성은 가족과 함께 사는 남성보다 2.7배나 많았다.

혼자 사는 여성의 경우 자살 위험은 1.28배로 가족과 함께 사는 여성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흡연이나 잦은 음주 등 건강습관이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혼자 사는 여성의 경우 ‘현재 흡연 중’이라는 응답이 가족과 사는 여성의 6.19배에 달했으며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한다는 여성도 가족과 동거하는 여성보다 2.6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과 음주를 모두 하는 여성도 6.88배에 달해 혼자 사는 경우 생활습관이 좋아지지 않는 것으로 연구진은 분석했다.

연구팀은 “국내 1인 가구 연구는 그동안 노년층 중심으로 이뤄져 젊은 층의 생활행태를 알 수 없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청년층의 건강습관과 정신건강 문제를 분석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청년층 건강관리를 위한 공중보건학적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