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해수위 국감 도마 위에 오른 ‘박근혜 정부 세월호 조작’

입력 : 2017-10-13 13:47 ㅣ 수정 : 2017-10-13 1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가 발표한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이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국감에서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 규명 요구가 이어졌다.

김영춘 장관, 해수부 국감 답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춘 장관, 해수부 국감 답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13 연합뉴스

여당은 세월호 조작 의혹과 관련해 세월호 참사 당시 해수부 차원의 은폐 의혹이 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제 ‘세월호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김영춘 해수부 장관에게 “어제 밝혀진 작은 진실 한 조각이 온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 충격스럽다”며 “대통령 훈령에도 절차가 있다. 세월호 참사를 두고 해수부에서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 파악했느냐”고 물었다.

박 의원은 “2015년 10∼11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관한 지시를 많이 한 문건이 또 발견됐다”며 “세월호 특별조사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이 가로막은 전말을 해수부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해수부가 세월호 관련 은폐한 일이 있는지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다”며 “다만 비공개적으로 (은폐가 있었는지) 조사하는 작업은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 공무원들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반면 보수야당은 전날 청와대의 발표에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청와대의 발표가 해수부와 사전 논의했냐고 물으며 “임종석 비서실장이 본인 추측으로 브리핑했다. 비서실장은 입이 없다고 하는데, (임 비서실장이)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을 보면 가볍고 경망스럽다는 생각이 안 드나”고 말했다.

에 대해 김 장관은 “어제 발표는 위기관리 지침문제가 조작·변형됐다는 문제와 관련됐기 때문에 해수부랑 협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2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출범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과거 해수부가 선체 인양을 의도적으로 지연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박 의원은 “미수습된 분들이 한 분도 남김없이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조치해달라”며 “특히 2기 세월호 특조위가 활동하게 된다면 해수부는 적극적으로 협조해서 진실이 발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은 “해수부가 신속 인양을 할 수 있었음에도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시간을 끌었다는 ‘인양 고의 지연설’이 있다”며 “상하이 샐비지에 추가비용을 지불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장관은 “결과적으로 인양이 지양돼 고의성을 의심할 수 있지만 그런 의도는 없었다는 게 현재까지 잠정적인 결론”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인양 과정에서 정부의 귀책사유도 있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상하이 샐비지에 보상 책임을 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