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평창올림픽 北 참가 가능성 높인 피겨 티켓

입력 : 2017-10-01 16:50 ㅣ 수정 : 2017-10-01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고 한다. 렴대옥·김주식 조가 독일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대회에서 자신들의 공인 최고점을 끌어올리며 평창행 티켓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한 종목에서도 출전권을 갖지 못한 2014 소치대회에는 불참했다. 피겨 페어는 2006년 토리노대회 이후 올림픽에 나가지 못했다. 그럴수록 두 선수의 올림픽 출전권 획득은 북한 스포츠의 경사라는 의미에 머물지 않는다. 북한으로 하여금 평창대회 참가를 결심케 하는 동인(動因)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는 두 선수의 선전(善戰)이 거둘 또 다른 성과에 주목하고자 한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의 위기 상황은 최고조에 이른 것이 사실이다. 북한은 넉 달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의 참가 여부를 놓고 일언반구가 없다. 오히려 국제 사회를 위협하는 데 평창올림픽을 이용하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도 없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프랑스, 오스트리아, 독일 같은 유럽 일부 국가는 안전 문제를 거론하며 평창올림픽 불참 가능성마저 언급하기도 했다.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계기로 북한이 평창대회 참가를 결정한다면 안전에 대한 우려는 크게 덜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청와대 관계자가 어제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계기를 마련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힌 것은 자연스럽다. 이 관계자는 “피겨 종목뿐 아니라 더 많은 선수단이 참석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까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경우 남북 간에 결정적으로 평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 관계자의 언급이 아니더라도 평창 대회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은 국민 모두의 바람이다. 나아가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하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겨레 모두의 염원이다.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얼마 전 언론 인터뷰에서 “정치와 올림픽은 별개 문제라고 확신한다”면서 “평창올림픽에서 어떤 큰 문제가 생길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우리는 ‘세계 평화에 이바지한다’는 올림픽 정신이 한반도에서 펼쳐지는 평창동계올림픽 대회에서도 면면히 이어지기를 희망한다. 북한에도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장웅 위원의 발언에서 알 수 있듯 북한은 이미 정답을 알고 있다. 평창올림픽을 진정한 평화올림픽으로 만드는 데 남북이 손을 맞잡기 바란다.
2017-10-0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