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통령이 고민하다 경찰에 명예회복 기회주기로”

입력 : 2017-08-13 15:46 ㅣ 수정 : 2017-08-13 16: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수뇌부가 함께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경찰청을 방문해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해 관련 당사자들과 함께 고개 숙여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경찰청을 방문해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해 관련 당사자들과 함께 고개 숙여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김 장관은 13일 오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 “최근 경찰 지휘부 내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태는 부끄럽고 죄송한 일”이라며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회의에는 논란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비롯해 경찰 고위 간부와 경찰청 본청 간부들이 대거 참석해 함께 대국민 사과에 나섰다.

김 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12만 경찰 상하가 한 마음이 되겠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을 바탕으로 삼겠다”며 “인권 경찰, 민주경찰로 거듭나도록 경찰을 과감하게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또 “잘못된 관행과 제도적 적폐를 청산하고 구태를 벗어던지겠다”며 “경찰이 거듭 나는 걸 전제로, 경찰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 불미스런 내홍의 목욕물을 버리려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호소했다.

그는 대국민 사과에 앞선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서는 SNS 게시글 삭제 논란의 당사지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향해 “오늘 이후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 주장이나 상대 비방 반론 중지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서 대통령이 지휘권 행사에 여러가지 고민 하신 것으로 안다. 그러나 경찰에 다시 명예회복 기회 주는게 맞다고 참모 건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 이후에도 불미스런 상황이 계속되면 국민과 대통령에게 위임받은 권한으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철성 경찰청장도 “최근 경찰지휘부 갈등으로 인해 국민여러분께 큰 걱정 끼쳐드린데 대해 매우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강 학교장도 “국민 여러분이 여러 어려움을 겪고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본의아니게 심려끼쳐 드린데 대해 정말 송구하다”고 사죄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7일 한 언론이 ‘이 청장이 작년 11월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을 문제삼아 강인철 당시 광주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크게 질책하고 삭제를 지시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이 청장이 당시 강 교장과 휴대전화 통화에서 해당 게시물에 포함된 ‘민주화의 성지, 광주’ 문구를 언급하며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고 비아냥거렸고, 촛불집회를 폄하하는 발언도 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며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