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재 측, 첫 재판서 혐의 부인…“盧 8000억 발언, 사실로 믿어”

입력 : ㅣ 수정 : 2017-07-13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재(75)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박재순 판사 심리로 13일 열린 김 총재에 대한 명예훼손 및 사자 명예훼손 공판에서 김 총재 측은 이같이 밝히며 “서울역 집회 당시 연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을 만들었어도 공익 재단이라 그 자체로 불명예스러운 것이 아니라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장학재단을 통해 8000억원을 걷었다는 발언 내용 역시 노회찬 의원의 국회 발언이나 언론 보도에서 나온 것이다”며 “노 전 대통령 측이 반발하지 않아 객관적인 사실로 믿고 허위사실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총재 측은 “이해찬 의원이나 형인 이해진씨가 장학재단을 관리했다는 발언은 공익재단의 대표가 되고 자금 관리를 했다는 언론보도 내용에 따른 것이다”면서 “설사 허위라고 해도 사회적 가치나 평가를 하락시키는 표현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지난해 11월과 지난 2월 서울역 광장 등의 집회에서 “노무현도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 그 때 주도한 사람이 이해찬 총리고 펀드를 관리한 사람이 이해찬의 형 이해진이라는 사람이다”고 발언했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총재를 사자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 의원의 형 이해진씨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 총재에 대한 다음 기일은 9월 18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