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주사’ 별명 안희정 “문재인 볼 뽀뽀, 국민에 재미줘서 좋은 일”

입력 : 2017-05-11 11:35 ㅣ 수정 : 2017-05-11 1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재미를 줬으니,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11일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도 받았다.

안희정, 기습 ‘볼 뽀뽀’ 9일 서울 광화문 인근 소공원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한 문재인 당선자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하고 있다. 2017. 5. 9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희정, 기습 ‘볼 뽀뽀’
9일 서울 광화문 인근 소공원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한 문재인 당선자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하고 있다. 2017. 5. 9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이에 안 지사는 “도정을 이끄는 공무원의 직급이 주사이기 때문에 충남주사라고 하면 대한민국을 잘 이끄는 사람이라고 해석한다”고 답했다.

안 지사는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당선 기념행사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볼에 뽀뽀를 했고, 이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되면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당시 안 지사는 술을 마신 모습이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대선 모습을 해외 언론에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독일이나 캐나다의 언론에도 (뽀뽀하는 사진이)보도됐다”며 “국민이 재미있어 하니 좋다”고 답변했다.


이날 술을 마셨느냐는 질문에는 “대외비”라며 웃음을 지었다.

안 지사는 문 대통령의 첫 인사에 대해서는 “무난하고 자연스러운 인선”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충청의 많은 인재가 문재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뛰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서는 “충남지사 직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임기를 마칠 것”이라며 “여러 차례 도민에게 약속했고, 문 대통령에게도 후보 시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