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자택 사들인 홍성열 회장은 누구?...

입력 : 2017-04-21 13:25 ㅣ 수정 : 2017-07-27 0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에게서 농장도 매입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서 서울 삼성동 자택을 사들인 이는 마리오아울렛의 홍성열(62) 회장으로 21일 확인됐다.



충남 당진 출생인 홍 회장은 박 전 대통령과 삼성동 자택을 67억 5000만원에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소유권 이전 등기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주 말쯤 서울 서초구 내곡동 새 집으로 이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 매각을 한 이유는 변호사 추가선임에 따른 비용 문제와 함께 경호상 문제 등 때문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지난달 28일 박 전 대통령 측과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매입가격은 67억 5000만원이고, 홍 대표는 주택을 매입하면서 2억 3600만원의 취득세를 납부했다. 삼성동 자택을 사들인 홍 회장은 2000년대 초반 금천구 가산동에 의류 등 유통매장을 세우며 사업가로 성공한 인물이다.

홍 회장은 얼마 전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전재국씨 소유였던 경기도 연천의 허브농장 허브빌리지를 매입하기도 했다.

한편, 홍 회장은 2000년대 초반 금천구 가산동에 의류 등 유통매장을 세우며 사업가로 성공한 인물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