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체력장 테스트도 아니고…두 시간 세워 놓으니 무릎 아파”(영상)

입력 : 2017-04-20 08:52 ㅣ 수정 : 2017-04-20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론 준비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2017.4.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론 준비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2017.4.19
연합뉴스

19일 스탠딩 토론 방식의 첫 TV토론을 마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두 시간을 세워놓으니 무릎이 아프다. 체력장 테스트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밤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을 끝낸 후 기자들과 만나 “꼼짝 말고 서 있으니 이것은 좀 아니다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1954년 12월생인 홍 후보의 나이는 62세다. TV토론 참석자 가운데 문재인 후보가 1953년 1월생으로 나이가 가장 많다.

홍 후보는 ‘토론을 잘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의 경제철학과 사상, 통치철학을 묻고, 거짓말을 하느냐 안 하느냐를 묻는 것이 대선 후보 토론”이라며 “지금 기획재정부 국장이나 하는 수치를 따지는 것이 토론을 잘하는 것처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은 나라 전체 철학이 어느 방향으로 가고(가는 것을 결정하고), 나머지는 실·국장이 하는 것”이라며 “자기가 암기한 수치를 자랑하는 이런 식의 토론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토론회에서 북한이 주적인지에 대해 명확히 답을 하지 않았다는 질문에는 “문 후보 입장에서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안 보고 김정은을 친구라고 하는데…”라고 대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