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체크] 문재인·안철수 둘러싼 의혹들

입력 : ㅣ 수정 : 2017-04-13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 “安 부인 서울대 1+1 특혜 채용”… 공고前 지원서 ‘사실’
심재철 “文 아들 채용 규정 위반”… 인사 서류 파기 ‘사실’

5·9 조기 대선을 앞두고 양강 구도를 형성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진영이 11일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난타전을 벌였다. 두 후보에 관한 가짜뉴스도 온라인에서 확산 중이다. 두 후보를 둘러싼 의혹의 진위를 짚어 본다.

① 安, 국공립 유치원 신설 자제할 계획? - 거짓

전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한 안 후보가 “대형 단설 유치원 신설은 자제하겠다”고 한 발언이 논쟁을 불렀다. 안 후보가 사립유치원 측에 포획돼 엄마들이 선호하는 국공립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는 뜻으로 들려서다.

하지만 이 발언의 방점은 ‘단설 유치원’이 아니라 ‘대형’에 있다고 안 후보 측은 밝혔다. 안 후보 교육정책을 개발한 조영달 서울대 교수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통학, 안전, 교육효과 때문에 원생이 수백명인 대형 유치원 신설을 자제한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단설 유치원을 신설할 수 있지만 단설보다 초등학교 내 병설 유치원 6000개 학급을 추가 설치하는 데 무게를 둬 공립유치원 이용률을 40%로 높인다는 게 안 후보의 생각이다. 조 교수는 “병설유치원에 유아교육 전문가인 원장을 두고, 귀가시간을 지금보다 늦출 수 있을지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② 安 부인, 서울대 공고 전 채용지원서 썼나 - 사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안 후보 부인 김미경씨가 서울대 교수로 채용될 때 채용 계획이 수립 되기 20여일 전쯤 채용 지원서와 관련 서류를 작성해 놨다”며 이른바 안 후보·김 교수의 ‘1+1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의원들은 이날 날짜가 명기된 지원서와 서류 파일 사진을 공개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이미 국정감사에서 김 교수 채용이 아무 문제 없다는 결론이 나온 지 오래”라고 반박했지만, 공고 전 채용 지원서를 준비한 정황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③ 文 아들 고용정보원 채용 서류 파기됐나 - 사실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문 후보 아들 준용씨를 특혜 채용했다는 의심을 받는 한국고용정보원이 준용씨 인사 관련 서류를 폐기했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인사에 관한 중요 문서를 영구 보존케 한 내부 인사규정을 어긴 사례”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 측은 이에 대응하지 않았다.

④ 安, 공무원 월급 삭감해 청년고용 재원 정책 세웠나 - 거짓

최근 안 후보가 공무원·공공기관 직원 임금을 삭감해 30조원대 재원을 확보, 일부를 청년 일자리 창출용으로 활용할 것이란 내용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퍼졌다. 관가가 술렁댔지만, 안 후보 측 김경록 대변인은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7-04-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