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의 돈을 세지 말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 성공”

입력 : 2017-03-20 13:01 ㅣ 수정 : 2017-03-20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업하지 않은 세대에 기업가정신 강요는 무리라는 생각”

김우중(80) 전 대우그룹 회장이 월드옥타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싱가포르 센토사리조트 월드 컨벤션센터에서 19일 개막한 ‘제20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김우중(80) 전 대우그룹 회장이 월드옥타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싱가포르 센토사리조트 월드 컨벤션센터에서 19일 개막한 ‘제20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우중(81) 전 대우그룹 회장이 대우 창립 50주년(3월 22일)을 앞두고 한국경제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기업인의 기를 살려주는 게 중요하다”며 “지갑 속 돈을 세지 말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성취감에 몰두해야 기업도 국가도 성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우중 전 회장은 “비록 대우는 실패했지만, 남이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찾아 다닌 대우의 세계경영 정신이 요즘 같은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1967년 대우실업을 창립해 한때 대우를 재계 2위로 키웠지만 대우는 1990년대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99년 해체됐다.

그는 “요즘 주로 베트남에 머물며 글로벌 청년 사업가를 육성하고 있다”고 근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기업가가 존경은 커녕 존중도 받지 못하는 것 같다”며 “자기 자식이 삼성전자에 취직하길 원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이재용 부회장을 구속해야 속 시원하다고 여기는 이율배반적 시각이 있다”고 한국경제신문을 통해 지적했다.

김우중 전 회장은 “아들은 삼성전자에 취직시키려고 기를 쓰면서 동시에 삼성전자를 욕한다. 총수가 한 번 뭣만 해도 난리가 난다. 정책 잘못한 것도 기업이 뒤집어쓴다. 기업을 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으면 나라의 전망이 어둡게 된다.”고 말한 것으로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김우중 전 회장은 또 “지금은 창업 2~3세대들이 사업을 이어받았는데, 창업을 해보지 않은 이들에게 기업가정신을 강요하는 게 무리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면서도 “기업가로서 끝없이 도전해야 한다는 원칙엔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어 “대우를 일구던 시절 1년에 280일을 해외에서 뛰었다”며 “다시 시간을 되돌려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이 귀가 어두워 보청기를 끼고 있다며 조금 크게 질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건강을 묻자 “괜찮습니다, 허허…”라고 웃었다고 동아일보가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