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복의 날이 밝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7-03-10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탄핵심판 선고 앞두고 정치권·종교계 잇단 호소문
안보·경제·리더십 ‘3각 위기’
분열 끝내고 지혜 모아야
한국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운명의 문’이 열린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10일 오전 이 문이 열리면 탄핵심판을 받는 박 대통령은 물론 대한민국의 운명도 판가름나게 된다. 심판 결과에 모두가 승복하고 하루속히 국론을 통합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각계에서 분출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운명의 문’이 열린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10일 오전 이 문이 열리면 탄핵심판을 받는 박 대통령은 물론 대한민국의 운명도 판가름나게 된다. 심판 결과에 모두가 승복하고 하루속히 국론을 통합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각계에서 분출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과가 10일 오전 11시 발표된다. 이제는 국론 분열로 인한 ‘승자의 저주’와 ‘패자의 불복’ 모두를 경계해야 할 때다. 정치권과 종교계 등을 중심으로 국정 공백과 정국 혼란을 뒤로하고 안보와 경제, 리더십의 ‘3각 위기’를 넘기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9일 여야 중진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갖고 “헌재 결정에 승복하고 통합된 마음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 가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또 “헌재 선고가 되면 혹시 있을 수 있는 이런저런 집회에 대해 정치인이 참여를 자제하는 등의 노력도 필요하다. 경우에 따라서는 그런 시위보다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치권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오찬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문희상·박병석·이종걸·원혜영·박영선, 자유한국당 심재철·나경원, 국민의당 박주선·조배숙,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등이 자리했다.

종교계도 헌재 결정을 존중하고 국민 화합을 이루자는 호소문을 잇달아 발표했다.

불교 조계종 화쟁위원회(위원장 도법 스님)는 이날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와 다른 견해를 존중하면서 분노하고 허탈해하는 상대편 의견도 경청할 수 있다면 탄핵심판은 결과와 관계없이 우리 사회가 더 성숙해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천주교는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 명의의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헌재의 공정한 판결 수용은 진정한 민주주의 성숙의 출발점”이라며 “헌재의 판결을 화해와 일치의 자세로 수용하자”고 당부했다.

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이영훈 목사는 호소문에서 “결과에 깨끗이 승복하고, 더 나은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해 사회적 거룩함을 이루고 하나되는 성숙한 국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야는 당을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탄핵심판 선고 이후의 정국 구상에 돌입했다. 각 당 지도부는 “헌재 결정 승복”을 내세우면서 탄핵 찬반을 둘러싼 막판 여론전에도 주력했다. 한국당은 탄핵 기각 또는 각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고, 야권은 탄핵 인용을 기정사실로 전제한 뒤 박 대통령의 승복을 촉구했다. 여야는 선고 직후 의원총회 등을 열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 계획이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7-03-1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