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로 드러난 청와대의 ‘세월호 7시간’..오전부터 전원 구조 오보 알았다

입력 : 2016-11-26 17:58 ㅣ 수정 : 2016-11-26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세월호 7시간’ 논란이 불거지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 YTN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세월호 7시간’ 논란이 불거지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
YTN

청와대가 그간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에 학생들이 대부분 구조되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언론 오보로 오전에 파악하지 못했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지난 20일 청와대는 홈페이지 ‘오보 괴담 바로잡기’란에 ‘세월호 7시간-대통령은 어디서 뭘 했는가?-이것이 팩트입니다’란 글을 올려 “이날의 진짜 비극은 ‘전원 무사 구조’, ‘370명 구조’ 등 언론 오보에 따른 혼돈이며 대통령은 이날 관저 집무실에서 정상 집무했지만 심각한 피해 상황을 오후 2시 50분에야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26일 청와대와 해경 본청과의 통화 내역을 공개한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이는 ‘거짓’이었다. 청와대는 해경과의 통화로 실시간으로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언론 오보로 혼돈을 빚을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10시 52분 해경 본청과의 통화에서 “탑승객들이 지금 대부분 선실 안에 있는 걸로 파악된다. 전부 학생들이다 보니 선실에 있어서 못 나온 것 같다”는 말을 듣고 상황을 파악했다.

6분 뒤인 10시 58분에도 “구조 인원이 120여명”이며 배 주위에는 학생들이 없다는 것을 인지했다. 10시 57분에는 133명까지 구조됐다는 사실까지 대통령에게 보고됐다. 언론에서 ‘단원고 학생 전원 구조’ 오보가 나온 것은 11시 3분으로 이 이전에 이미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었던 것이다.


오전 11시 29분에도 청와대는 “구조 인원은 161명에 불과하고 거의 300명이 배 안에 있다”는 사실을 해경에서 직접 보고받고 분명히 파악하고 있었다.

때문에 사실을 알고서도 청와대 보좌진이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았던 것인지,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서도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인지에 이목이 쏠린다.

그리고 참사 당일 오후 5시 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처음 방문한 대통령은 엉뚱한 질문으로 입을 연다. “다 그렇게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 사고 발생 8시간, 첫 보고 이후 7시간 만의 첫 공개 발언이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