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멕시코서 K3 생산… 남미 공략 시동

입력 : ㅣ 수정 : 2016-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美 등 이어 6번째 해외 공장 가동
올 10만대 생산… 연간 30만대 목표

기아자동차가 멕시코 공장 가동을 시작하고 남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16일부터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시에 위치한 생산 공장을 가동하고 준중형 세단인 K3의 생산을 시작한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 생산량을 올해 10만대에서 차츰 늘려가 연간 30만대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멕시코 공장은 중국(3곳)과 슬로바키아, 미국 등에 이어 기아차가 자동차를 만드는 여섯 번째 해외 생산 기지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현지 정부가 당초 약속했던 부지 무상 제공, 법인세 5년 면제 등 총 4억 달러 규모의 인센티브를 줄이려고 하면서 공장 가동 시기가 연기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지난 12일 ‘자동차의 날’ 기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누에보레온주 인센티브 문제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면서 “공장은 계획대로 16일 가동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에서 생산하는 차량의 20%는 멕시코 시장에 판매하고 북미와 중남미에 각각 50%와 20%를 판매할 방침이다. 지난해 7월 멕시코 시장에 첫 진출한 기아차는 10개월 만인 지난 4월 월 판매 대수 4000대를 넘기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아차는 멕시코 현지에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스포티지와 K3 등을 주력으로 판매 중이다.

기아차는 멕시코 현지에서 K3의 생산이 본격화되면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아차는 멕시코 진출 초기 21개였던 대리점을 내년까지 65개로 확대하고 올해 전년 대비 3배 이상 판매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6-05-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