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하듯 열정적으로 ‘독도는 우리 땅’ 알릴 겁니다”

입력 : 2015-10-23 22:32 ㅣ 수정 : 2015-10-23 23: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용식 축구 국가대표팀 응원단장 내일 독도의 날 기념식서 만세 삼창
얼굴에 태극 페인팅을 하고 태극기 조끼를 입은 채 국내외 경기장에서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 응원단을 이끌고 있는 박용식(52) 아리랑응원단장이 ‘독도지킴이’로 나섰다.

박용식 축구 국가대표팀 응원단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용식 축구 국가대표팀 응원단장

박 단장은 “축구 응원을 하면서 독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지금은 해외 원정 응원 때 ‘독도는 우리 땅’ 피켓을 응원도구로 사용한다”고 소개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축구 준결승전을 앞두고 현지에서 ‘독도는 한국 땅’ 퍼포먼스를 펼쳐 외신에 소개되기도 했다. 박 단장은 일본 중학교 사회교과서의 독도 역사 왜곡이 검정을 통과한 게 독도지킴이로 나선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검정 철회 서명운동 참여를 시작으로 6월에는 축구 응원 복장을 한 채 독도를 방문하기도 했다.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을 찾는 손님뿐 아니라 휴식 시간에는 주변 음식점 등을 찾아다니며 검정 철회 서명을 받고 있다. 나라(독도)살리기 국민운동본부 홍보 응원단장에 임명돼 25일 독도의 날 기념식에서는 만세 삼창을 한다.

그는 “더이상 바라만 봐서는 독도를 지켜 낼 수 없겠다고 생각해 동참하게 됐다”며 “2000만명의 서명을 일본에 전달해 한국인의 분노를 분명히 보여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5-10-2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