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고양이’ 조혜정 캐스팅 논란… “작품 보고 판단해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5-10-20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혜정

▲ 조혜정



‘상상고양이’ 조혜정 캐스팅 논란… “작품 보고 판단해 달라”
상상고양이 조혜정
배우 조재현의 딸인 조혜정(23)이 MBC에브리원의 드라마 ‘상상고양이’ 여주인공으로 낙점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조혜정 측이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조혜정 측 관계자는 19일 한 매체를 통해 “조혜정의 드라마 출연에 아버지 조재현 씨와 관련된 악플을 확인했다”면서 “너무 한쪽에서만 바라보는 시선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를 보고 못하면 못한다고 질타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래야 한다”면서 “아직 본격적으로 촬영이 들어가지도 않은 상황이니 작품을 보고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분명히 예능(SBS ‘아빠를 부탁해’)을 하면서 플러스 되는 부분이 없다고는 말 못한다”고 전했다.
앞서 MBC에브리원은 조혜정이 오는 11월 말 방송되는 드라마 ‘상상고양이’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19일 밝혔다.
조혜정은 오나우 역을 맡아 어린시절 고양이를 잃어버린 뒤 그리움과 죄책감에 길고양이를 돌보는 인물을 연기한다.
특히 유승호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유승호가 연기할 현종현에게 첫 눈에 반해 적극적으로 마음을 주는 역할을 맡는다.
그러나 조혜정의 캐스팅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아버지 조재현과 함께 예능 출연을 하는 덕을 보는 것 아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