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특파원 블로그] 유니클로 탈의실 ‘야동 소동’… 중국의 부조리를 보다

입력 : ㅣ 수정 : 2015-07-16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녀 성관계 장면 SNS 통해 확산… 중국판 트위터 등 아무 제재 안 해
지난 15일 중국 직장인의 아침 인사는 “그 동영상 봤어?”였다. 16일까지도 문제의 동영상은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출몰을 거듭했다.

베이징이 자랑하는 젊음의 거리 싼리툰(三里屯). 그 거리의 랜드마크 빌딩. 탈의실에서의 과감한 정사. 관음증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요소들이었다. 더욱이 이 빌딩은 일본 의류업체인 유니클로 매장이었다. 누리꾼들은 동영상을 퍼 나르며 “유니클로가 노이즈 마케팅 차원에서 이 동영상을 찍어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유니클로는 화들짝 놀라 부인하며 공안(경찰)에 진실을 밝혀 달라고 요청했다. 일각에서는 유니클로의 경쟁 업체인 자라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누리꾼만 이성을 잃은 게 아니었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와 웨이신(중국판 카카오톡)을 운영하는 양대 인터넷 기업 신랑과 텅쉰은 14일 밤 폭증하는 트래픽을 즐기며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인터넷 검열기구인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이 두 기업의 책임자에게 ‘웨탄’(約談) 조치를 취했다. 웨탄은 잘못이 있다고 제보된 사람을 불러 훈계하는 약식 조사다. 훈계 내용은 “동영상 유포 방치로 사회주의 핵심 가치관을 해쳤다”였다. 또 다른 인터넷 기업 바이두는 신랑과 텅쉰의 초동 조치 미흡을 부각시키며 반사이익을 노렸다.

언론매체의 이중성은 더 심했다. 봉황망은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녀의 신상이 털린 것을 개탄하면서도 그들의 이름과 소속 대학, 웨이보 계정까지 소개했다. 동영상 유포 문제를 긴급 진단한 방송국의 대담 프로그램에는 한결같이 여성 패널이 등장했다.

정론지를 표방하는 신경보는 ‘사건 현장’에 기자를 급파해 해당 탈의실과 매장 직원을 밀착 취재했다. 동영상 유포 이후 유니클로 매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과 다른 매장의 탈의실도 남녀가 함께 이용하기 쉽다는 사실을 ‘특종’ 보도했다. 인민일보는 “세계인이 명왕성의 모습을 볼 때 중국인은 싼리툰 동영상만 봤다”며 준엄하게 꾸짖었다.

웨이보를 통해 “그래, 나 맞다”고 밝힌 남녀, 그들의 신상을 턴 누리꾼, 트래픽 증가에 쾌재를 부른 인터넷 기업, 관음증을 부추긴 언론, 섹스 동영상을 사회주의 위협 요소로 보는 당국, 퇴폐주의 일소를 주장하는 공산당 기관지. 이들 모두 ‘중국 부조리극’의 주인공이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5-07-1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