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교육당국 ‘물수능’ 몽니로 올해도 혼란 부추기나

입력 : ㅣ 수정 : 2015-06-25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초 치렀던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를 채점한 결과 영어와 국어B형은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역대 모의평가에서 국·영·수 주요 과목 중 1등급 커트라인이 만점인 과목이 2개나 되기는 처음이라니 누가 봐도 이건 ‘맹물 시험’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 모의평가를 지표 삼아 실제 수능을 출제한다. 이런 점에서 오는 11월에 있을 2016학년도 수능도 지난해에 이어 물수능 대란이 될 조짐이 다분하다.

수학·영어 만점자가 속출한 수능으로 지난해 수험생들이 겪었던 낭패를 생각하면 학부모들은 벌써부터 눈앞이 캄캄하다. 최악의 물수능을 겪고서 교육부는 몇 달간 문제점을 보완해 지난 3월 수능 개선 방안이란 것을 내놓았다. 그러고서도 시험의 변별력이 이 모양이라니, 도대체 어디를 어떻게 개선했다는 건지 알 수가 없다. 대통령이 주문한 쉬운 수능 정책을 실행에 옮기기에 급급한 나머지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일부러 몽니를 부리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정도다.

수험생들에게 수능이 쓸데없이 어려워서는 물론 안 된다. 어려운 수능은 불필요한 학업량을 가중시키고 사교육을 부추기는 부작용을 낳는다. 그렇다고 만점을 먹어야 1등급이 될 정도로 변별력 없는 시험이 대안일 수는 결코 없다. 이번 평가의 경우 영어 만점자 수가 상위권 10개 대학의 모집 인원과 맞먹었다. 만약 이런 사태가 실제 수능으로 이어진다면 고득점 피해자가 무더기 양산되는 혼란은 불 보듯 뻔하다. 한두 문제 실수로 최저 등급을 맞추지 못해 수시모집에서 탈락하고, 점수 차이가 좁아져 극심한 눈치 보기 지원이 속출할 것이다.

현행 수능제도에도 모순은 많지만 학교생활기록부 등 다른 전형 자료들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투명한 선발 장치다. 초·중·고 12년 학업의 결과가 수능 한 번으로 저울질되는 현실에서 입시의 공정성을 담보하는 가장 중요한 요건은 수능의 변별력이다. 시험 때마다 과목별 난이도가 들쭉날쭉해서도 안 된다. 11월 수능에서는 이런 불합리한 점들이 반드시 수정·보완돼야 한다. 고작 한 문제 실수로 운명이 엇갈리는 결과에 승복하지 못해 재수를 선택하는 아까운 청춘들이 얼마나 많은가. 가뜩이나 입시 지옥에 피가 마르는 학생들이다. 수능시험이 ‘복불복’ 로또가 되는 일은 다시 없어야 한다.
2015-06-2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