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강기정 의원, 박근혜 시정연설 직후 경호처 직원과 물리적 충돌

입력 : ㅣ 수정 : 2013-11-18 1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 강기정 의원.

▲ 민주당 강기정 의원.



민주당 강기정 의원이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 직원과 물리적 충돌을 빚는 과정에서 폭행을 당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강기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45분쯤 국회 본관 앞에 세워진 경호처 버스 부근에서 이 직원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직원이 강기정 의원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는 동안 경호처 버스 3대가 국회 본관 앞을 철벽처럼 둘러싸고 있었다. 이에 강기정 의원은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며 차량을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요구했다.

이 때 강기정 의원이 두번째 버스의 문을 발로 차면서 항의의 뜻을 표현하자 버스 안에서 한 직원이 나와 강기정 의원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


강기정 의원에 따르면 이 직원은 동료 1명과 함께 강기정 의원의 뒷덜미와 허리춤을 잡고 양손을 뒤로 꺾었다. 뒤따라온 민주당 노영민 의원이 국회의원이란 사실을 알렸음에도 직원들이 폭행을 계속했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이 직원 역시 타 경호처 직원들과 민주당 의원 등 30여명이 몰려드는 과정에서 입술 근처에 부상을 입었다. 입 주변에 출혈도 있었다.

대통령의 18일 오전 국회 시정연설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강기정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과 청와대 경호실 직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충돌상황이 발생했다. 경호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자가 피를 흘리며 자리를 피하고 있다.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대통령의 18일 오전 국회 시정연설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강기정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과 청와대 경호실 직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는 충돌상황이 발생했다. 경호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자가 피를 흘리며 자리를 피하고 있다.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의원 멱살을 잡느냐”고 항의하며 이 직원에게 소속을 밝힐 것을 요구했지만 그는 대답하지 않은 채 본관 안으로 들어갔다.

이에 강기정 의원은 강창희 국회의장을 만나 일련의 사태를 설명했고 이에 강창희 의장은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을 불러 상황을 얘기하고 항의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기정 의원은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본관 앞에는 국회의장이나 교섭단체 대표 또는 의원들의 차량만 세울 수 있다”며 “어느 정권의 시정연설에도 그렇게 경호차를 차벽처럼 설치하고 오랜시간 의원들의 출입을 막는 경우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강기정 의원은 “100번 양보해 내가 차벽으로 된 차량의 문을 발로 찼다고 하더라도 2명 이상의 경호원이 목을 젖히고 양손을 꺾고 허리춤을 잡는 행위를 3분 이상 계속 했다는 것은 마치 무소불위 차지철 같은 용서할 수 없는 폭행행위”라고 지적했다.

강기정 의원은 “경호원 입술에 피가 났다는 말을 들었는데 나는 경호원 얼굴도 보지 못했고 내 손도 옷깃 하나 스치지 못했다. 나는 경호원에 의해 목이 졸려 있었다”며 자신에 의해 경호원이 부상을 입은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