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부부 사망 시 화장” 350년 매장 전통 깬다

입력 : ㅣ 수정 : 2013-11-15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키히토(79) 일왕 내외가 별세하면 화장을 하기로 했다고 일본 궁내청이 밝혔다.

15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궁내청은 “능과 장송이 국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으면 좋겠다”는 일왕 부부의 의향을 반영해 장례 방식을 검토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에도 시대(1603~1867) 초기부터 약 350년간 계속돼 온 매장 방식이 화장으로 바뀌게 됐다.

궁내청에 따르면 화장을 하더라도 이전 일왕과 마찬가지로 왕릉은 조성된다. 다만 왕릉이 있는 도쿄도 하치오지시 소재 무사시 묘역(약 46만㎡)의 토지가 부족해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직전 쇼와 왕릉보다 작게 만들어 일왕과 미치코 왕비의 능이 서로 바싹 붙은 형태가 되게끔 하기로 했다고 궁내청은 소개했다.

교도통신은 “왕실의 장례법은 역사상 화장과 매장 방식을 모두 실시해 왔지만 일반 사회에서는 현재 대부분 화장을 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일왕 부부의 희망대로 화장이 어울릴 것이라고 궁내청이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궁내청은 무사시 묘역에 재이용할 수 있는 전용 화장 시설을 그때마다 설치할 예정이다.

궁내청은 이 같은 검토 결과에 대해 “향후에도 기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황태자 이후에도 이 기준에 따르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도쿄 김민희 특파원 haru@seoul.co.kr

2013-11-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