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연대 대학원생·강사가… 같이 여행간 여성 성폭행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3-08-12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는데 번갈아 범행” 신고
2011년 고려대 의대생들이 같이 놀러 간 동료 여학생을 집단 성추행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이번에는 연세대 대학원생과 시간강사가 함께 여행 간 여성 중 1명을 번갈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11일 함께 놀러 간 여성을 차례로 성폭행한 연세대 모 대학원 시간강사 A씨와 대학원생 B씨 등 2명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대학원생 C씨는 합의하에 성관계를 맺어 고발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남성 3명은 회사원인 여성 3명과 지난 10일 가평군 하면의 한 펜션으로 피서를 갔고 저녁에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여성인 D씨는 “방에서 혼자 잠을 자는데 거실에서 자고 있던 A씨와 B씨가 차례로 들어와 성폭행했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씨와 B씨는 “합의는 안 했지만 D씨도 크게 거부하지 않았다”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행 당시 다른 여성 2명은 옆 방에서 잠을 자고 있었으며, 나머지 남자 대학원생 C씨는 같은 방에서 D씨와 먼저 합의하에 성관계를 갖고 방 밖으로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양측 주장이 엇갈려 이들을 귀가시킨 뒤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3-08-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