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부동산 투자 35% ↓ 올해 안에 버블 터질 것”

입력 : ㅣ 수정 : 2012-07-18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통’ 앤디 셰 前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경고
중국 경제 전문가로 꼽히는 앤디 셰(전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 박사가 18일 “중국의 부동산 버블(거품)이 곧 터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앤디 셰 前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앤디 셰 前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

●“일부 지역 땅값 격차 최대 100배”

셰 박사는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연구원 주최로 열린 초청 토론회에서 “중국 경제의 하강(다운턴)이 오래 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진단했다. 그는 “올 3∼4분기에 철강과 석탄 가격이 상당히 내려갈 것으로 보이고 과거 6%대 신장률을 보이던 철도 화물량도 정체된 상태”라면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부동산 버블”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20%가 부동산에 투자됐지만 올해는 전년 대비 투자가 35% 넘게 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부동산 거래가 부진하다 보니 중국 시장의 현금 흐름도 막히고 있다.”면서 “이미 부동산 버블이 심각한 상태이며 그 버블은 올해 안에 터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일부 지역의 땅값은 최고·최저 격차가 100배나 차이 난다.”면서 “부동산 경기 부양이 필요하지만 부채 부담 때문에 지방정부가 선뜻 나서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하반기 중국 수출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셰 박사는 “미국과 유럽이 앞으로 더 어려워지면 수출 부진이 연말까지 계속될 것”이라면서 “중국 정부가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했지만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경기 부양을 위해서는 중국이 추가 금리 인하 등의 통화정책보다는 감세 등 다른 정책을 쓰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中 앞날 시장 아닌 정치에 달려”

셰 박사는 중국 경제 위기의 총체적 원인을 잘못된 ‘관치’에서 찾았다. 정부 지출이 전체 소비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경제의 핵심인데도 중국 정부가 점점 비효율적으로 변해 경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인플레이션 압력만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GDP의 10%는 부패 관리에 드는 비용”이라는 말도 했다. 셰 박사는 “중국 경제의 앞날은 시장이 아닌 정치에 달렸다.”며 중국 정부의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2012-07-19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