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의 2년연속 급감… 농어촌 의료 공백 어쩌나

입력 : ㅣ 수정 : 2012-03-27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도 491명 ↓… 여학생 증가·의전원 영향인듯
올해도 공중보건의사(공보의)가 크게 줄었다. 지난해 처음 공보의 5000명선이 깨진 이래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공보의는 병역의무 대신에 3년 동안 농어촌 등 보건의료 취약지역에서 공중보건 업무를 맡는 의사다. 공보의 감소는 농어촌 의료서비스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공보의가 적어도 2020년까지 줄어드는 구조라는 사실이다.

보건복지부는 26일 “올해 공보의 복무인원은 4054명”이라고 밝혔다. 올해 복무가 만료되는 공보의 1734명에 비해 다음 달 20일쯤 시·도별로 배치되는 신규 인원은 1243명에 그쳤다.

원인은 의과대 여학생의 증가와 2003년 도입된 의학전문대학원 때문이다. 지난 5년간 의과대 입학생 가운데 남학생은 2006년 69.5%에서 2010년 56.9%로 떨어졌다. 결과적으로 병역의무를 대체하는 공보의 인력이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부터 의학전문대학원들이 대부분 의과대로 복귀하기로 결정했지만 과거 수준으로 다시 공보의가 채워지려면 오는 2020년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복지부는 2020년까지 912명의 공중보건의가 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복지부는 이 같은 상황을 고려, 의료취약지역과 응급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공보의를 두기로 했다. 농어촌지역 등 의료취약지역, 군 단위 보건지소, 소록도병원 등 국립 특수 병원이 우선 배치 대상이다. 복지부 측은 “의료 사각지대인 농어촌 등에서 필요한 공보의 인력은 3000명 내외”라면서 “해당 지역에 지장이 없도록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의료취약지역 병원에 대학병원 의료 인력을 보내고 시설 및 장비 보강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은퇴 의사들을 공보의 대신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효섭기자 newworld@seoul.co.kr

2012-03-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