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 울려퍼진 남북의 아리랑

입력 : ㅣ 수정 : 2012-03-16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명훈 지휘 北 관현악단 파리 공연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이 지휘한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의 프랑스 파리 공연이 감동의 물결로 출렁거렸다.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의 은하수 관현악단이 정명훈 감독의 지휘로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과 합동 연주를 마친 뒤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의 은하수 관현악단이 정명훈 감독의 지휘로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과 합동 연주를 마친 뒤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정 감독이 이끈 은하수 관현악단은 14일 저녁(현지시간) 파리 개선문 인근 살플레옐 공연장에서 단독 공연에 이어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과 합동 연주를 했다. 여러 차례 우레와 같은 박수와 커튼콜이 이어져 감격이 더했다. 프랑스는 유럽에서 에스토니아와 함께 북한과 외교 관계가 없는 나라지만 공연장 좌석 1900개가 모두 매진됐다.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의 제1바이올린 연주자 스베틀린 루세프는 “북한의 파리 공연은 역사와 세계를 향한 첫걸음”이라며 “우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목격한 증인”이라고 평가했다. “정 감독이 남북한이 화해할 수 있는 음악의 가교를 지휘했다.”, “음악은 국경선을 초월한다.”고 AP와 AFP는 전했다.

은하수 관현악단의 단독 공연으로 펼쳐진 1부 행사에서는 해금과 가야금 등 전통악기를 곁들인 북한 음악과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의 바이올린 협주곡 등 4곡이 연주됐다. 해금과 가야금 연주자는 흰색 저고리와 꽃분홍색 치마를 곱게 차려입고 나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은하수 관현악단의 악장 문경진씨는 바이올린 협주곡이 끝난 뒤 세 차례의 커튼콜을 받고 ‘닐리리야’를 앙코르 연주하기도 했다.

2부에서 은하수 관현악단은 정 감독의 지휘 아래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브람스 교향곡 1번과 아리랑을 합동 공연했다. 정 감독은 “한국 사람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아리랑을 (북한 출신인) 어머니에게 바친다.”며 아리랑을 마지막 곡으로 연주했다. 아리랑이 연주될 때 콘서트의 감동은 절정에 달했다. 음악으로 남북한이 하나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 줬다.

이기철기자 chuli@seoul.co.kr

2012-03-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