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고 프로야구팀 주전 투수가 승부조작”

입력 : ㅣ 수정 : 2012-02-15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박 브로커 “선수 2명 가담… 배당금 일부 줬다”
대구지검은 14일 서울에 연고를 둔 야구팀의 주전 선발투수들이 프로야구 경기 조작에 관여했다는 브로커의 진술을 확보하고 확인에 들어갔다.

2009~2010 시즌 프로배구 승부 조작 사건으로 지난달 말 구속된 브로커 강모(29)씨 등은 검찰 조사에서 자신들이 개입한 프로야구 경기 조작 사건에 서울에 연고를 둔 팀의 A선수와 B선수 등 2명이 개입돼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1년 프로야구 시즌에 A선수와 B선수를 포섭, 경기 조작을 했다.”고 말했다. A·B 선수는 소속 팀에서 선발투수를 맡고 있는 에이스급이다. A·B 선수는 브로커들과 짜고 상대팀 선수에게 ‘첫 이닝 고의사구’와 ‘초구 볼’을 주는 수법으로 경기 내용을 인위적으로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는 경기 내용의 일부를 조작하는 것이 쉬운 데다 경기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아 축구 등 다른 종목에 비해 감시의 눈길을 피하기가 쉽다고 강씨 등은 말했다.

조작이 예정된 경기 내용을 미리 아는 브로커들은 경기당 최대 수천만원을 베팅했고, 베팅 금액의 평균 1.5배 이상에 해당하는 배당금을 받은 뒤 일부를 경기 내용 조작에 참여한 선수들에게 건넸다. 특히 이들은 적발을 우려해 도박 사이트에 일정 금액 이상은 걸지 않았다.

경기 조작에는 프로축구 승부 조작 혐의로 지난해 구속 기소된 또 다른 브로커 김모(28)씨와 대구 지역 대학 야구선수로 프로야구에 진출하지 못한 투수 출신 K씨도 낀 것으로 드러났다. K씨는 브로커 강씨와 김씨의 부탁을 받고 A·B 선수를 끌어들였다. K씨는 B선수의 고교 선배다. 브로커 김씨는 프로축구 승부 조작에 이어 2010~2011 프로배구 승부 조작에도 가담한 혐의로 최근 다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프로축구와 배구는 물론 야구와 농구 등의 프로 스포츠에서도 승부나 경기 내용 조작이 있었다고 검찰에서 말했다.

대구지검 박은석 2차장검사는 “현재 시점에서는 프로배구의 승부 조작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아직 프로야구와 농구의 경기 조작에 대해서는 수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기자 cghan@seoul.co.kr

2012-02-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